인천상수도본부·남부발전, 태양광 MOU
인천상수도본부·남부발전, 태양광 MOU
  • 김병규 기자
  • 승인 2012.02.21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0억원 투자, 발전용량 1.8MW 규모

인천광역시 상수도사업본부(본부장 정대유)는 지난 21일 한국남부발전과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화제도(RPS)’를 활용한 태양광발전사업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 사업은 인천 서구 공촌동에 위치한 공촌정수사업소 유휴부지(1만6000㎡)내 사업비 70억원을 투자해 발전용량 1.8MW, 일반가정 약 600세대가 동시 사용할 수 있는 것으로, 정수장내 설치되는 태양광발전설비로는 국내 최대 규모다.

오는 3월 착공해 6월말 준공예정인 태양광발전사업에서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는 BOT 방식에 따른 사업부지와 행정지원을 실시하고, 남부발전이 투자한 SPC법인 KnH솔라에서 발전소 설치와 운영을 하게 된다.

특히 이번 사업은 녹지훼손의 최소화를 위해 국내 정수장 중 최대 규모로 외부에 노출된 침전지 상부에 태양광모듈을 설치하여, 방사성 물질 등의 낙진방지와 정수 수질개선을 위한 시설물로 설계 시공됨에 따라 정수장 내 태양광발전소 설치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하게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남부발전은 사업을 통해 향후 15년~20년간 시설임대에 따른 약 45억원의 세외수입과 침전지 개량을 위한 투자사업비 절감효과는 물론, 부가적으로 년간 이산화탄소 배출량 1230톤의 감소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한편 인천상수도사업본부는 관내 4개 정수사업소 내 태양광설치 가능부지 13만8000여㎡에 총 발전량 10MW 이상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이를 위해 2016년까지 단계적 확대 추진을 검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