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안전공사, 베트남 전기설비 검사진단시장 진출
전기안전공사, 베트남 전기설비 검사진단시장 진출
  • 남수정 기자
  • 승인 2015.01.27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기안전공사

[한국에너지] 한국전기안전공사가 검사진단 해외 진출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이상권 한국전기안전공사 사장은 26일(현지시간) 하노이에서 베트남 산업무역부 산하 전기설비 검사기관인 산업검사센터의 도후동 사장과 협력을 위한 기술협약을 맺었다.  

이날 양 기관은 주요 전기설비에 대한 공동 검사와 정밀진단 수행, 한국전기안전공사의 베트남 검사·진단기관 등록 추진, 베트남 전기 기술인력 교육 지원 등의 협력사항들에 대해 합의했다.

이상권 사장은 또한 이날 베트남 산업무역부 국장을 만나 면담하고, 양국 간 전기안전기술 분야의 협력 확대 필요성에 대해 의견을 함께하면서, 이번 협약을 통해 더욱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해 나갈 것을 약속했다.

전기안전공사는 지난 1995년부터 해외엔지니어링 사업을 공사의 미래 신성장동력으로 보고 해외시장 진출을 위해 힘써 왔다. 

그 결과 해외에 있는 우리 기업들의 대형 플랜트 전기설비 정밀진단과 전력계통 분석 업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한 경험과 기술역량을 인정받아 2012년 10월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 해외 첫 사업소를 개설하기도 했다.

지난해 5월에는 베트남 하노이에 두 번째 해외사업소인 동남아사무소가 문을 열며 역내 신흥시장 개척의 또 다른 교두보를 확보했다. 현재까지 총 32개 나라의 각종 산업시설과 건설 현장에서 전기안전공사 직원들이 활동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