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산전, 중소기업에 무상 기술이전 '기술나눔' 앞장
LS산전, 중소기업에 무상 기술이전 '기술나눔' 앞장
  • 남수정 기자
  • 승인 2015.01.27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에너지] 대기업이 보유한 특허기술을 중소기업에서도 활용할 수 있는 길이 열린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윤상직)는 27일 서울 르네상스 호텔에서 한국산업기술진흥원(원장 정재훈, 이하 KIAT)과 LS산전(대표 구자균), 중소기업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제4회 기술나눔 확산 업무 협약식과 기술이전 행사를 개최했다.

'기술나눔'은 대기업 등이 보유한 미활용 기술을 필요로 하는 중소·중견 기업에 무상으로 이전해 새로운 비즈니스 창출의 기회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LS산전은 ETRI, SK하이닉스, LG디스플레이에 이어 네 번째로 행사에 동참했다.

LS산전은 이에 따라 국내·외 중전기기, 송배전 관련 특허·디자인 등을 포함한 총 290건(국내 222, 해외68)의 기술을 KIAT에 위탁, 소유권 무상양도를 추진한다. 이번 기술나눔에는 총 40건(특허37, 디자인3)의 기술이 9개 중소기업으로 무상이전된다.

기술을 이전받은 기업은 주로 창업 후 5년 이내 초기 기업으로 우수한 기술력과 사업화 추진의지, 구체적인 활용계획 등을 높이 평가받아 선정됐다.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는 위탁받은 기술을 바탕으로 기술 나눔 풀(Pool)을 구축하고 기술은행에 위탁받은 기술을 등재, 기술정보와 적용 가능한 기술 분야 등 세부정보를 공개하고 공고, 산업별 관련 단체 등을 통해 이전기업을 발굴하게 된다.

이날 행사는 '기술나눔 확산 양해각서(MOU) 체결', '기술 무상양도 수여식'과 '민간 기술이전·사업화 활성화 간담회' 순으로 진행된다.

먼저 산업부(총괄기관)-KIAT(운영기관)-LS산전(기술이 이전기관)은 지속적인 중소·중견기업의 사업화 지원 및 기술나눔을 통한 동반성장 실천을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양해각서를 교환했다. 

LS산전은 인버터, 배선용 차단기, 전력 설비 등 전력분야의 우수 기술에 대한 특허 양도증을 9개 중소기업 대표에게 전달했다.

간담회에서는 대·중소기업의 기술이전·사업화 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중소기업의 사업화를 위한 현장의 애로사항을 들어 실질적인 협력방안을 함께 모색했다.

황규연 산업부 실장은 “기술은행(NTB)을 통해 대기업 등이 보유한 기술을 필요로 하는 중소·중견기업에 적시에 이전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이며, 기술나눔이 전 분야로 확대돼 기술은 나누고 희망은 더하는 따뜻한 사례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행사에 참여한 박동식 코러싱 대표는 “대기업 전체로 기술나눔이 확산돼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에 기여하길 기대하며 추가 상용화 개발 지원 등 정부의 다양한 정책이 연계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산업부는 중소·중견기업이 성장을 위해 이전받은 기술이 사업화 될 수 있도록 원스톱으로 이어지는 종합지원프로그램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대기업의 참여가 계속될 수 있도록 참여기업에 대한 인센티브도 늘릴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