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공급부족 기대에 급등…WTI 3.3%↑
[국제유가] 공급부족 기대에 급등…WTI 3.3%↑
  • 김태언 기자
  • 승인 2016.05.17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에너지신문] 16일(현지시간) 국제유가는 공급 감소 전망으로 6개월 만에 최고치로 뛰었다.

미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원유(WTI) 6월 인도분은 지난주 마지막 거래일보다 1.51달러(3.3%) 오른 배럴당 47.72달러로 마감했다. 지난해 11월 3일 이후 가장 높은 가격이다.

런던 ICE 선물시장에서 7월 인도분 브렌트유도 전 거래일보다 1.11달러(2.3%) 높은 배럴당 48.94달러 선에서 거래됐다. 

원유 시장 투자자들은 공급이 줄어들 것으로 기대했다. 나이지리아와 캐나다, 베네수엘라 등에서 생산 차질을 빚어 하루 최대 375만 배럴의 공급이 감소할 것이란 관측이 나왔다.

캐나다도 서부지역 산불의 여파로 공급이 제대로 되지 않고 있다. 미국의 원유 생산량도 지난해 최고 수준보다 8%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골드만삭스는 원유 가격 상승을 시사하는 보고서를 발표했다. 유가 추가 하락을 예상하며 배럴당 20달러까지 떨어질 것으로 봤던 골드만삭스가 완전히 방향을 틀었다.

골드만삭스는 "우리가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이른 시기에 공급부족이 올 수 있다" 면서 "강한 수요와 생산량 급감으로 5월에도 공급부족이 빚어질 수 있다"고 밝혔다.

금값은 강보합으로 마감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6월 물 금 가격은 지난주 마지막 거래일보다 1.50달러(0.1%) 오른 온스당 1,274.20달러에 장을 마쳤다. 금값은 달러화 약세 영향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